[포토] 대구 살인 사건 현장검증…시신 저수지에 유기해

동아닷컴입력 2013-06-05 10:19수정 2013-06-05 10:19

‘대구 살인 사건 현장검증’

대구 여대생 살인사건의 범인 조모(24·구속)씨의 현장검증이 4일 오전 범행현장에서 이뤄졌다.

대구 중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조 씨를 상대로 대구 살인 사건 현장검증을 했다. 조씨는 술에 취한 여대생(22)과 함께 자신의 거주지인 원룸으로 가 목을 졸라 살해하는 상황을 차분하게 재연했다.

대구 살인 사건의 범인 조 씨는 피해 여대생을 처음에는 업고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다가 힘에 부쳤는지 계단을 오를 때는 거의 짐짝을 나르는 듯한 모습으로 피해자를 끌기도 했다.

이번 대구 살인 사건 현장검증에서 조 씨는 현관문을 들어가다 넘어진 여대생을 상대로 성폭행하려는 장면과 여대생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차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이불에 싸고 렌터카 트렁크에 옮겨 싣는 장면을 시연해보였다.

이날 원룸 건물 주변에는 조 씨의 대구 살인 사건 현장검증을 보러 인근 주민과 대학생 등 200여명이 몰렸고 일부는 휴대전화 카메라로 찍기도 했으나 별다른 소동은 없었다.

대구 살인 사건 현장검증이 끝난 뒤 조씨는 시신을 버린 장소인 경북 경주시 건천읍의 한 저수지로 이동, 저수지 주변으로 시신을 끌고 가는 모습까지 재연했다.

조씨는 취재진에게 "처음부터 죽일 생각은 없었다. 미안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대구 살인 사건 현장검증 내용을 바탕으로 조씨에 대한 보강 수사를 한 뒤 사건을 검찰에 넘길 계획이다.



[동아닷컴]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