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리디아 고, 美 타임지 ‘올해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선정

등록 2014.04.25.
‘한국계 리디아 고’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7·한국이름 고보경)가 한국계 인사로는 유일하게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의 ‘올해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이름을 올렸다.

타임은 24일(현지시간) 정치, 경제, 사회, 문화를 총망라해 세계에서 영향력 있는 인물 100명을 발표했다. 리디아 고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등과 더불어 아시아를 대표하는 18명 중 한 명으로 뽑혔다.

1997년 생으로 2012년 아마추어계를 평정한 리디아 고는 2013년 LPGA에 입회했다. 리디아 고는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LPGA) 캐나디언 오픈 우승을 포함해 세 차례 우승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한편 은퇴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리디아 고를 영향력 있는 100인으로 추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한국계 리디아 고. 대단하다” “한국계 리디아 고, 자랑스럽다” “한국계 리디아 고, 미래가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한국계 리디아 고’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7·한국이름 고보경)가 한국계 인사로는 유일하게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의 ‘올해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이름을 올렸다.

타임은 24일(현지시간) 정치, 경제, 사회, 문화를 총망라해 세계에서 영향력 있는 인물 100명을 발표했다. 리디아 고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등과 더불어 아시아를 대표하는 18명 중 한 명으로 뽑혔다.

1997년 생으로 2012년 아마추어계를 평정한 리디아 고는 2013년 LPGA에 입회했다. 리디아 고는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LPGA) 캐나디언 오픈 우승을 포함해 세 차례 우승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한편 은퇴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리디아 고를 영향력 있는 100인으로 추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한국계 리디아 고. 대단하다” “한국계 리디아 고, 자랑스럽다” “한국계 리디아 고, 미래가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