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싸라기땅 한전부지, 현대차그룹 품으로…10조5500억에 낙찰

등록 2014.09.18.
한국전력 부지의 낙찰자로 현대자동차그룹이 선정됐다. 낙찰가는 10조5500억원으로 나타났다.

한전은 18일 오전 현대차그룹을 삼성동 부지 인수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의 계열사로 컨소시엄을 꾸려 한전 부지 입찰에 참여했다. 계열사별 컨소시엄 비중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현대차, 기아차, 모비스 순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이 써낸 입찰가격은 10조5500억원이다.

한전 부지는 감정가만 약 3조3000억원으로 서울 강남의 마지막 금싸라기 땅으로 불린다. 개발비용 등을 합치면 약 10조원이 한전 부지에 투입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한전은 이날 오전 10시에 한국자산관리공사의 온비드를 통해 입찰정보를 전달받고 입찰보증금 납부 여부 등 적격여부를 심사한 후 현대차그룹을 인수대상자로 선정했다.

현대차그룹은 한전 부지를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GBC)를 짓고 수직계열화돼 있는 그룹사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컨트롤타워 기능을 확보하는 동시에 문화와 생활, 컨벤션 기능을 아우르는 랜드마크를 조성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GBC는 브랜드 제고와 완성차 생산 세계 5위, 수출 세계 3위의 자동차 강국, 한국의 국가 브랜드를 향상시키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곳곳에 흩어져 있는 계열사를 하나로 모으는 동시에 자동차를 기반으로 한 서울시 랜드마크를 만들 계획이다. 구체적인 층수 등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생활 문화 컨벤션 기능을 하나로 묶을 계획이다.

또 한류체험공간 공연장을 포함한 문화시설, 자동차박물관 전시장 체험관을 포함한 자동차 테마파크, 백화점과 대형 리테일을 포함한 쇼핑공간 등도 포함해 국제적 업무·관광·문화 거점으로 키울 계획이다.

현대차그룹는 "계획대로 GBC를 건립하면 서울시가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를 국제업무·전시·컨벤션 중심의 '국제교류복합지역’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발표한 청사진과도 맞아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뉴스1)

한국전력 부지의 낙찰자로 현대자동차그룹이 선정됐다. 낙찰가는 10조5500억원으로 나타났다.

한전은 18일 오전 현대차그룹을 삼성동 부지 인수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의 계열사로 컨소시엄을 꾸려 한전 부지 입찰에 참여했다. 계열사별 컨소시엄 비중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현대차, 기아차, 모비스 순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이 써낸 입찰가격은 10조5500억원이다.

한전 부지는 감정가만 약 3조3000억원으로 서울 강남의 마지막 금싸라기 땅으로 불린다. 개발비용 등을 합치면 약 10조원이 한전 부지에 투입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한전은 이날 오전 10시에 한국자산관리공사의 온비드를 통해 입찰정보를 전달받고 입찰보증금 납부 여부 등 적격여부를 심사한 후 현대차그룹을 인수대상자로 선정했다.

현대차그룹은 한전 부지를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GBC)를 짓고 수직계열화돼 있는 그룹사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컨트롤타워 기능을 확보하는 동시에 문화와 생활, 컨벤션 기능을 아우르는 랜드마크를 조성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GBC는 브랜드 제고와 완성차 생산 세계 5위, 수출 세계 3위의 자동차 강국, 한국의 국가 브랜드를 향상시키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곳곳에 흩어져 있는 계열사를 하나로 모으는 동시에 자동차를 기반으로 한 서울시 랜드마크를 만들 계획이다. 구체적인 층수 등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생활 문화 컨벤션 기능을 하나로 묶을 계획이다.

또 한류체험공간 공연장을 포함한 문화시설, 자동차박물관 전시장 체험관을 포함한 자동차 테마파크, 백화점과 대형 리테일을 포함한 쇼핑공간 등도 포함해 국제적 업무·관광·문화 거점으로 키울 계획이다.

현대차그룹는 "계획대로 GBC를 건립하면 서울시가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를 국제업무·전시·컨벤션 중심의 '국제교류복합지역’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발표한 청사진과도 맞아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뉴스1)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