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아시아 선수 최초로 그랜드슬램 달성 “인생 목표, 27살에 이뤘다”

등록 2015.08.03.
‘박인비’

‘골프 여제’ 박인비(27·KB금융그룹)가 역대 7번째 커리어 그랜드슬램(연도에 상관없이 4개 메이저대회 우승)을 일궈냈다.

박인비는 3일(한국시각) 스코틀랜드 트럼프 턴베리 골프장 에일사 코스(파72·6410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네 번째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여자오픈(총상금 300만 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열린 4라운드에서 박인비는 이글 1개와 버디 7개, 보기 2개로 7언더파 65타, 합계 12언더파 276타를 쳤다. 이로써 박인비는 시즌 4승째이자 개인통산 16승, 메이저대회 7번째 우승을 거머줬다.

박인비의 그랜드슬램은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LPGA 투어 역대 7번째 기록에 해당한다. 지금까지 LPGA 투어에서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선수는 (1957년) 미키 라이트(1962년), 팻 브래들리(1986년), 줄리 잉스터(1999년), 카리 웹(2001년), 안니카 소렌스탐(2003년) 등 6명이었다.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감격의 눈물을 쏟은 박인비는 “오늘 정말로 운이 좋았다. ‘골프의 신’이 분명히 제 옆에 있었다”며 “커리어 그랜드슬램은 제 골프 인생의 목표였다. 그것을 27세에 이루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인비는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것에 대해 “이번주 비도 오고 바람도 불고 정신적으로든 체력적으로든 굉장히 많이 힘들었지만 이렇게 정말 좋은 선물을 받은 것 같다. 어떻게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정말 기쁘다. 이게 제 커리어의 마지막 목표가 될 거라고 생각했는데 정말 너무 빠른 시일에, 빠른 나이에 이렇게 큰 꿈을 이루게 돼 너무 영광스럽다”고 감격했다.

한편, 박인비의 우승으로 올 시즌 LPGA 투어에서 한국선수들이 총 12승째를 차지해, 역대 한 시즌 최다승(2006년, 2009년 11승)을 넘어섰다.

‘박인비’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박인비, 정말 대단하네요”, “박인비, 완전 소름끼친다”, “박인비, 너무 멋있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박인비’

‘골프 여제’ 박인비(27·KB금융그룹)가 역대 7번째 커리어 그랜드슬램(연도에 상관없이 4개 메이저대회 우승)을 일궈냈다.

박인비는 3일(한국시각) 스코틀랜드 트럼프 턴베리 골프장 에일사 코스(파72·6410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네 번째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여자오픈(총상금 300만 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열린 4라운드에서 박인비는 이글 1개와 버디 7개, 보기 2개로 7언더파 65타, 합계 12언더파 276타를 쳤다. 이로써 박인비는 시즌 4승째이자 개인통산 16승, 메이저대회 7번째 우승을 거머줬다.

박인비의 그랜드슬램은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LPGA 투어 역대 7번째 기록에 해당한다. 지금까지 LPGA 투어에서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선수는 (1957년) 미키 라이트(1962년), 팻 브래들리(1986년), 줄리 잉스터(1999년), 카리 웹(2001년), 안니카 소렌스탐(2003년) 등 6명이었다.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감격의 눈물을 쏟은 박인비는 “오늘 정말로 운이 좋았다. ‘골프의 신’이 분명히 제 옆에 있었다”며 “커리어 그랜드슬램은 제 골프 인생의 목표였다. 그것을 27세에 이루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인비는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것에 대해 “이번주 비도 오고 바람도 불고 정신적으로든 체력적으로든 굉장히 많이 힘들었지만 이렇게 정말 좋은 선물을 받은 것 같다. 어떻게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정말 기쁘다. 이게 제 커리어의 마지막 목표가 될 거라고 생각했는데 정말 너무 빠른 시일에, 빠른 나이에 이렇게 큰 꿈을 이루게 돼 너무 영광스럽다”고 감격했다.

한편, 박인비의 우승으로 올 시즌 LPGA 투어에서 한국선수들이 총 12승째를 차지해, 역대 한 시즌 최다승(2006년, 2009년 11승)을 넘어섰다.

‘박인비’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박인비, 정말 대단하네요”, “박인비, 완전 소름끼친다”, “박인비, 너무 멋있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