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감 막말 논란’ 충암고, 급식비리 적발… 횡령액, 4억 이상 달한다

등록 2015.10.05.
‘충암고’

서울 충암중·고교의 급식회계 부정 의혹이 밝혀졌다.

서울시교육청은 충암중·고의 급식비 횡령 의혹에 대한 자체 감사 결과를 4일 발표했다. 교육청은 충암고 전 교장 P 씨와 행정실장 L 씨, 충암학원 전 이사장 L 씨, 용역업체 직원 등 18명을 경찰에 횡령 혐의로 고발처리 했다.

교육청이 5월부터 감사에 들어가 최근까지 급식운영 전반에 관해 강도 높은 감사를 실시한 결과, 충암 중·고교는 조리실에서 각 교실로의 급식 배송을 용역업체에 위탁한다는 명목으로 용역근무 일지를 쓰고 실제로는 학교가 채용한 조리원에게 급식 배송을 맡기는 등의 수법으로 급식회계를 조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소 2억 5700만원 상당의 배송용역비를 허위로 청구한 것.

또 납품받은 식재료를 빼돌리려고 종이컵과 수세미 등 소모품을 허위로 과다청구하고, 식용유는 반복해 재사용하는 등의 방법으로 최소 1억 5400만 원에 달하는 식자재 비용도 횡령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써 학교장과 행정실장, 용역업체 직원 등이 횡령한 액수는 4억 1000여만 원에 달한다.

교육청은 P 씨와 L 씨 등에 대한 파면을 학교법인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또 검경의 수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횡령액 전액을 환수 조치할 방침이라고 교육청은 알렸다.

한편, 급식 회계 부정이 밝혀진 충암고는 과거 교감의 막말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충암고 김모 교감은 지난4월 2일 점심시간 식당 앞에서 급식비 미납자를 공개하고 학생들에게 “급식비 안 냈으면 먹지마라”, “꺼져라”등의 폭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김 교감은 8일 학교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급식비 독촉에 대해서는 사과하면서도, 막말은 하지 않았고 위압적인 분위기도 조성하지 않았다고 일방적인 해명을 내놓았다.

‘충암고’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충암고, 여기 그 학교 아니야?”, “충암고, 급식은 거지같이 주면서 급식비는 꼬박꼬박 다 받아먹었네”, “충암고, 진짜 애들 먹는 거 가지고 저러고 싶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충암고’

서울 충암중·고교의 급식회계 부정 의혹이 밝혀졌다.

서울시교육청은 충암중·고의 급식비 횡령 의혹에 대한 자체 감사 결과를 4일 발표했다. 교육청은 충암고 전 교장 P 씨와 행정실장 L 씨, 충암학원 전 이사장 L 씨, 용역업체 직원 등 18명을 경찰에 횡령 혐의로 고발처리 했다.

교육청이 5월부터 감사에 들어가 최근까지 급식운영 전반에 관해 강도 높은 감사를 실시한 결과, 충암 중·고교는 조리실에서 각 교실로의 급식 배송을 용역업체에 위탁한다는 명목으로 용역근무 일지를 쓰고 실제로는 학교가 채용한 조리원에게 급식 배송을 맡기는 등의 수법으로 급식회계를 조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소 2억 5700만원 상당의 배송용역비를 허위로 청구한 것.

또 납품받은 식재료를 빼돌리려고 종이컵과 수세미 등 소모품을 허위로 과다청구하고, 식용유는 반복해 재사용하는 등의 방법으로 최소 1억 5400만 원에 달하는 식자재 비용도 횡령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써 학교장과 행정실장, 용역업체 직원 등이 횡령한 액수는 4억 1000여만 원에 달한다.

교육청은 P 씨와 L 씨 등에 대한 파면을 학교법인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또 검경의 수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횡령액 전액을 환수 조치할 방침이라고 교육청은 알렸다.

한편, 급식 회계 부정이 밝혀진 충암고는 과거 교감의 막말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충암고 김모 교감은 지난4월 2일 점심시간 식당 앞에서 급식비 미납자를 공개하고 학생들에게 “급식비 안 냈으면 먹지마라”, “꺼져라”등의 폭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김 교감은 8일 학교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급식비 독촉에 대해서는 사과하면서도, 막말은 하지 않았고 위압적인 분위기도 조성하지 않았다고 일방적인 해명을 내놓았다.

‘충암고’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충암고, 여기 그 학교 아니야?”, “충암고, 급식은 거지같이 주면서 급식비는 꼬박꼬박 다 받아먹었네”, “충암고, 진짜 애들 먹는 거 가지고 저러고 싶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