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광설로 ‘슬픈 태백 장성탄광’ …“오늘도 한숨을 캔다”

등록 2016.05.31.
국영광업소 폐광설로 ‘슬픈 태백 장성탄광’ 가보니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계속되는 발파 작업으로 갱도 안은 폭탄가루와 석탄가루가 가득했다. 코앞의 손바닥이 희미해 보일 정도였다.

30일 오후 1시 강원 태백시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의 지하 425m는 상상을 초월했다. 바깥 기온은 섭씨 27도였지만 탄광에 걸린 온도계의 눈금은 36도, 습도는 85%를 가리키고 있었다. 쉬지 않고 움직이는 환기구의 엔진 소음 탓에 바로 옆 사람의 말도 들리지 않았다. 광부들은 묵묵히 탄만 캤다. 더이상 갈 곳이 없는 세상의 끝, 바로 막장이었다.

요즘 한창 문제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는 여기에 비하면 양반이었다. 분진(粉塵)이 난무했지만 광부들은 보안경도 쓰지 않았다. 썼다가는 금세 앞이 안 보이기 때문이란다. 방진 마스크 하나로 악조건을 견뎌내는 광부들은 삽질을 하기엔 비좁은 곳에서는 손으로 석탄을 긁어냈다. 비 오듯 쏟아지는 땀을 훔쳐내려 무심코 눈을 비비다 석탄가루 고문을 당하기 일쑤였다.

희한하게도 광부들의 몸은 빛이 났다. 흥건히 젖은 땀에 탄가루가 달라붙어 작업복이 반들반들해 보이는 것이다. 올해로 30년째 탄광에서 일하고 있는 오대현 씨(52)는 “땀을 너무 많이 흘리기 때문에 작업복을 두 벌 갖고 들어가 중간에 갈아입어야 일할 수 있을 정도”라고 했다.

탄광의 특성상 작은 사고도 참사로 이어지기 십상이다. 대한석탄공사가 설립된 1950년부터 지난해까지 65년간 각종 사고의 피해자는 6만2735명. 이 가운데 사망자만 1562명이다. 이재학 씨(58)는 “천장에서 돌이 떨어져 동료가 죽는 걸 눈앞에서 보기도 했고 나도 위험한 순간을 수도 없이 넘겼다”고 말했다. 그나마 1980년대까지만 하더라도 시설 부실로 일어난 사고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이런 일은 많이 줄어들었다.



이들이 일하고 있는 장성광(鑛)은 현재 국내에 남은 5개(민영 2개 포함) 탄광 중 가장 규모가 크다. 1980년대까지 6000명이 넘는 광부가 연간 220만 t의 석탄을 캤지만 작년에는 1100여 명이 47만 t을 채굴하는 데 그쳤다. 28년간 이곳에서 광부로 일한 이기재 씨(54)는 “정부가 전국의 국영 광업소의 문을 닫는다는 소식을 얼마 전 접한 뒤 광부들의 사기가 땅에 떨어졌다”며 “아무리 힘든 막장이지만 가족의 생계를 이어가기 위한 터전”이라면서 발을 굴렀다.

광부들뿐 아니라 지역사회도 노심초사하고 있다. 석탄공사 노조에 따르면 비정규직을 포함한 장성광의 근로자는 1170여 명. 4인 가족 기준으로 태백시 인구 4만7297명의 10%가량이다. 장성광이 폐광하면 태백시의 기반이 무너지고 지역경제가 몰락할 것이 뻔하다. 장성광과 함께 폐광 후보의 도마에 오른 강원 삼척시 도계광업소, 전남 화순군 화순광업소 역시 사정은 같다.

지역사회는 민관(民官)이 한목소리로 강력히 폐광 방침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시와 시의회, 번영회 등은 잇달아 성명을 통해 “폐광 정책은 탄광지역 말살 정책”이라며 “물리력을 동원해서라도 폐광을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김연식 태백시장은 “(폐광은) 도시가 마비될 정도로 충격적인 정책으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정말 불가피하다면 대체 산업을 확보한 이후에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폐업설이 불거지자 “구체적인 방안은 결정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폐광은 탄광 노사의 합의에 따라 자율적으로 신청해야 한다”며 “석탄공사를 정리하는 것도 현재 공사가 진 부채를 처리할 재원조달 방안이 마련돼야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만성 적자에 시달리는 석탄공사를 정부가 끌고 가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 않다. 석탄공사의 지난해 말 부채는 1조5989억 원이다.

공사 노조 역시 이런 사정은 잘 알고 있다. 그러나 폐광에 앞서 노조와의 충분한 논의와 대체 산업에 대한 고민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심진섭 석탄공사 노조 사무처장은 “연탄 수요가 줄어 생산량도 줄여야 한다는 데는 공감하지만 정부의 밀어붙이기식 폐광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석탄공사 노조는 다음 달 2일 총파업 찬반 투표를 벌인다.

태백=유원모 onemore@donga.com ·이인모 /세종=신민기 기자

국영광업소 폐광설로 ‘슬픈 태백 장성탄광’ 가보니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계속되는 발파 작업으로 갱도 안은 폭탄가루와 석탄가루가 가득했다. 코앞의 손바닥이 희미해 보일 정도였다.

30일 오후 1시 강원 태백시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의 지하 425m는 상상을 초월했다. 바깥 기온은 섭씨 27도였지만 탄광에 걸린 온도계의 눈금은 36도, 습도는 85%를 가리키고 있었다. 쉬지 않고 움직이는 환기구의 엔진 소음 탓에 바로 옆 사람의 말도 들리지 않았다. 광부들은 묵묵히 탄만 캤다. 더이상 갈 곳이 없는 세상의 끝, 바로 막장이었다.

요즘 한창 문제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는 여기에 비하면 양반이었다. 분진(粉塵)이 난무했지만 광부들은 보안경도 쓰지 않았다. 썼다가는 금세 앞이 안 보이기 때문이란다. 방진 마스크 하나로 악조건을 견뎌내는 광부들은 삽질을 하기엔 비좁은 곳에서는 손으로 석탄을 긁어냈다. 비 오듯 쏟아지는 땀을 훔쳐내려 무심코 눈을 비비다 석탄가루 고문을 당하기 일쑤였다.

희한하게도 광부들의 몸은 빛이 났다. 흥건히 젖은 땀에 탄가루가 달라붙어 작업복이 반들반들해 보이는 것이다. 올해로 30년째 탄광에서 일하고 있는 오대현 씨(52)는 “땀을 너무 많이 흘리기 때문에 작업복을 두 벌 갖고 들어가 중간에 갈아입어야 일할 수 있을 정도”라고 했다.

탄광의 특성상 작은 사고도 참사로 이어지기 십상이다. 대한석탄공사가 설립된 1950년부터 지난해까지 65년간 각종 사고의 피해자는 6만2735명. 이 가운데 사망자만 1562명이다. 이재학 씨(58)는 “천장에서 돌이 떨어져 동료가 죽는 걸 눈앞에서 보기도 했고 나도 위험한 순간을 수도 없이 넘겼다”고 말했다. 그나마 1980년대까지만 하더라도 시설 부실로 일어난 사고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이런 일은 많이 줄어들었다.



이들이 일하고 있는 장성광(鑛)은 현재 국내에 남은 5개(민영 2개 포함) 탄광 중 가장 규모가 크다. 1980년대까지 6000명이 넘는 광부가 연간 220만 t의 석탄을 캤지만 작년에는 1100여 명이 47만 t을 채굴하는 데 그쳤다. 28년간 이곳에서 광부로 일한 이기재 씨(54)는 “정부가 전국의 국영 광업소의 문을 닫는다는 소식을 얼마 전 접한 뒤 광부들의 사기가 땅에 떨어졌다”며 “아무리 힘든 막장이지만 가족의 생계를 이어가기 위한 터전”이라면서 발을 굴렀다.

광부들뿐 아니라 지역사회도 노심초사하고 있다. 석탄공사 노조에 따르면 비정규직을 포함한 장성광의 근로자는 1170여 명. 4인 가족 기준으로 태백시 인구 4만7297명의 10%가량이다. 장성광이 폐광하면 태백시의 기반이 무너지고 지역경제가 몰락할 것이 뻔하다. 장성광과 함께 폐광 후보의 도마에 오른 강원 삼척시 도계광업소, 전남 화순군 화순광업소 역시 사정은 같다.

지역사회는 민관(民官)이 한목소리로 강력히 폐광 방침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시와 시의회, 번영회 등은 잇달아 성명을 통해 “폐광 정책은 탄광지역 말살 정책”이라며 “물리력을 동원해서라도 폐광을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김연식 태백시장은 “(폐광은) 도시가 마비될 정도로 충격적인 정책으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정말 불가피하다면 대체 산업을 확보한 이후에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폐업설이 불거지자 “구체적인 방안은 결정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폐광은 탄광 노사의 합의에 따라 자율적으로 신청해야 한다”며 “석탄공사를 정리하는 것도 현재 공사가 진 부채를 처리할 재원조달 방안이 마련돼야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만성 적자에 시달리는 석탄공사를 정부가 끌고 가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 않다. 석탄공사의 지난해 말 부채는 1조5989억 원이다.

공사 노조 역시 이런 사정은 잘 알고 있다. 그러나 폐광에 앞서 노조와의 충분한 논의와 대체 산업에 대한 고민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심진섭 석탄공사 노조 사무처장은 “연탄 수요가 줄어 생산량도 줄여야 한다는 데는 공감하지만 정부의 밀어붙이기식 폐광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석탄공사 노조는 다음 달 2일 총파업 찬반 투표를 벌인다.

태백=유원모 onemore@donga.com ·이인모 /세종=신민기 기자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