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셋째부인’ 서미경 씨, 롯데家 1심 법정 출석

동아닷컴입력 2017-03-20 15:34수정 2017-03-20 15:34

롯데그룹 경영비리 의혹에 연루돼 불구속 기소된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95)의 셋째 부인 서미경씨(57)가 20일 법원에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서씨는 이날 오후 1시32분쯤 검은색 정장차림으로 수행원을 대동한 채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했다.

그는 ‘검찰조사에 왜 매번 불출석했느냐’ ‘오늘 나온 이유가 무엇인가’ ‘재판부의 구속하겠다는 말이 영향을 미쳤나’ 등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서씨 측 변호인은 서씨와 계속 재판 출석 여부를 조율해 왔는데 재판부의 방침에 더 이상 재판 출석을 미룰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씨는 롯데비리 수사 당시에도 검찰 측 소환통보에 응하지 않았다. 이에 검찰은 지난해 9월 서씨에 대해 여권무효 조치를 포함한 강제추방절차에 착수한 바 있다.

앞선 재판에서 검찰은 “현재 여권무효 조치가 돼 있는데 공판기일에 서씨가 나오지 않으면 재판부로부터 영장을 받아서 (일본 사법당국과 공조해) 범죄인 인도청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상황에 따라 외교부를 통한 적색수배를 내리는 방안도 검토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서씨 측은 “서씨는 현재 일본에 거주하고 있는데 여권무효 조치는 이 재판과 무관하게 이뤄졌다”며 “재판을 받으러 (한국에) 왔다가 (일본으로) 나가지 못할까봐 걱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씨는 1972년 제1회 미스롯데에 선발되며 롯데제과 전속모델로 활약했다. 이후 탤런트로 드라마와 잡지 모델 등으로 맹활약하던 서씨는 1981년 유학을 떠난다며 돌연 은퇴를 선언했고, 1983년 신 총괄회장과 사이에서 신 고문을 낳았다.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