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F-15K, KF-16 전투기 참가 대규모 공중전투훈련 실시

동아닷컴입력 2017-09-07 17:26수정 2017-09-07 18:13

최근 북한의 6차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등 지속되는 군사도발로 한반도 안보 긴장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공군이 실전적 공중전투훈련(Soaring Eagle)을 실시했다.

공중전투사령부 주관으로 실시된 이번 훈련은 F-15K, KF-16, F-4E, FA-50, F-5 전투기와 E-737 항공통제기 등 50여대의 항공전력과 500여명의 임무요원이 참가했다.

적 공격 상황에서 적의 핵심전력과 도발원점을 타격하는 대규모 공격편대군 훈련을 실시한 공군은 공중비상대기항공차단과, GPS 전파교란 대응훈련 등 국지도발과 전면전 상황에 대비한 우리 공군의 작전수행능력을 향상시키는데 중점을 두었다.


원인재 훈련비행전대장은 “적의 어떠한 도발에도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준비를 갖출 것” 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정영준 기자 yjjun@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