웜비어 부친, 펜스 부통령 따라 평창 온다

동아닷컴입력 2018-02-06 14:52수정 2018-02-06 14:52
북한에 17개월 동안 억류됐다가 지난해 6월 식물인간 상태로 돌아와 사망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친이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이끄는 미국 대표단과 함께 평창 겨울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합니다.

펜스 부통령이 프레드 웜비어를 개회식에 초청한 것은 평창 올림픽을 선전장으로 활용하려는 북한에 맞서 북한 인권 문제를 부각시키고 대북 압박을 강화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됩니다.


9일에는 평창 개막식에 앞서 서울에서 탈북자 5명과의 간담회 계획을 추진하는 등 최근 미 정부는 북한 인권 문제를 전면에 내세워 압박을 가하는 이벤트를 잇따라 연출하고 있습니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