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 싱가포르 도착, 운명의 12일

동아닷컴입력 2018-06-11 15:52수정 2018-06-11 15:5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북-미 정상회담 이틀 전인 10일 싱가포르에 잇따라 도착하면서 한반도 비핵화의 운명을 건 세기의 ‘핵 담판’이 시작됐다.

중국을 제외하고 사실상 첫 국제외교에 나선 김정은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에 앞서 도착하자마자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을 갖고 ‘정상국가’를 목표로 국제적 고립을 벗어나기 위한 외교 행보에 시동을 걸었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