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시라, 우아한 베테랑

등록 2017.10.24.
"여전히 아름다운지..."

1980년대 중후반 하이틴스타 채시라는 책받침 여신이었다.

채시라는 연기 뿐 아니라 가톨릭영화제 홍보대사, 사랑의 열매 홍보대사 등 사회공헌 등을 하고 있다.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여전히 아름다운지..."

1980년대 중후반 하이틴스타 채시라는 책받침 여신이었다.

채시라는 연기 뿐 아니라 가톨릭영화제 홍보대사, 사랑의 열매 홍보대사 등 사회공헌 등을 하고 있다.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