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GTC4루쏘 T’ 출시… 가장 화려한 4인승 슈퍼카

동아닷컴입력 2017-02-08 18:15수정 2017-04-18 17:02

이탈리아 슈퍼카 업체 페라리가 4인승 모델 ‘GTC4루쏘 T’를 국내 출시하며 최고급 패밀리카 시장에 본격 뛰어들었다. 앞으로 GTC4루쏘 T는 포르쉐 파나메라 등과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페라리에 따르면 GTC4루쏘 T는 우아함과 편안함 그리고 스포티함을 동시에 충족시키는 GT(Grand Tourer) 콘셉트의 모델로, 출퇴근과 레저활동에도 활용할 수 있는 다목적 페라리다.

특히 후륜 구동과 사륜 조향 시스템의 결합, 무게 배분의 조정(46대 54)과 12기통 모델 대비 50㎏의 감량을 통해 스릴 넘치는 드라이빙 쾌감을 선사한다고 페라리는 설명했다.

GTC4루쏘 T에 탑재된 3.9ℓ 8기통 터보 엔진은 2016 올해의 엔진상에서 ‘올해의 엔진 대상’을 포함해 4개 부문을 동시에 석권한 바 있다. 이번 신차는 페라리 8기통 트윈 터보 엔진 최신 버전이다. 8000rpm에서 610마력 최고 출력, 3000~5250rpm 사이에서 최대 토크 77.5㎏·m를 발휘한다.

최고 속도는 시속 320㎞,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3.5초에 도달한다. 10.8초 만에 정지 상태에서 시속 200㎞까지 가속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