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부부' 한보름 “‘도전이냐?’ 평소 하던 말"

동아닷컴입력 2017-12-22 10:31수정 2017-12-22 10:33
배우 한보름이 종영된 KBS2 예능드라마 ‘고백부부’에서 입에 달고 살던 대사다. 극 중 윤보름의 털털한 성격을 온전히 담은 핵심 대사지만 의외로 한보름은 ‘연습을 많이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 정도로 한보름과 윤보름은 성 씨만 다를 뿐 비슷한 점이 많았다.

한보름은 동아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도전이냐’는 평소 친구들끼리 장난으로 하던 말이었다. 유행어가 될 줄은 상상도 하지 못했었다. 남자사람친구들과도 ‘싸울래?’ ‘웃어?’ 이런 말을 하지 않나”라고 했다.

“저는 천설(조혜정) 역할로 ‘고백부부’ 오디션을 봤었어요. 그런데 윤보름이라는 친구가 있더라고요. 저랑 이름도 성격도 비슷해서 자신이 있었죠. ‘혹시 윤보름 역할을 읽어봐도 되겠느냐’고 여쭤봤고 대사를 해보니까 감독님이 ‘다음에 윤보름 역할로 준비해서 더 보자’고 해주셨어요.”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