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쓰레기 '대란'… 靑 "시급히 대책 마련"

동아닷컴입력 2018-04-02 14:57수정 2018-04-02 14:59
재활용 쓰레기 수거업체들이 1일부터 폐비닐과 폐스티로폼 수거를 거부하면서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의 많은 주민이 혼란에 빠졌다. 일부 업체는 "플라스틱 가격이 계속 내려가 공짜로도 가져간다는 곳이 없다"며 페트병 수거마저 거부하고 있다.

서울 등 수도권 일부 아파트 단지에는 '4월 1일부터 비닐과 스티로폼을 수거할 수 없다.'는 안내문이 붙었다.

이 같은 혼란은 전 세계 재활용 폐기물을 가장 많이 수입하던 중국이 올 1월부터 환경 문제 등을 이유로 수입을 중단한 데 따른 것이다. 국내 재활용 업체들의 중국 수출이 막히고 선진국 재활용 폐기물 수입량이 늘면서 폐지와 플라스틱, 고철 등의 가격이 폭락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일 재활용 쓰레기 문제와 관련해 잘못을 시인하며 시급한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 기관에서 후속 조치를 위한 회의를 진행, "시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시급한 대책을 마련하는 게 정부의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