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생명 지키려다 자신 희생...응급의료계 '영웅' 윤한덕 의사의 꿈

등록 2019.02.08.

명절을 앞둔 2월 4일 오후 여섯 시경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51)이 센터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응급환자의 골든타임을 확보하는 데에 평생을 바친 윤 센터장, 마지막까지도 그의 책상 위엔 응급의료체계 개선 방안이 담긴 자료 등이 놓여 있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윤 센터장을 국가유공자로 지정해 달라고 보건복지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박선주 기자 pige326@donga.com


명절을 앞둔 2월 4일 오후 여섯 시경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51)이 센터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응급환자의 골든타임을 확보하는 데에 평생을 바친 윤 센터장, 마지막까지도 그의 책상 위엔 응급의료체계 개선 방안이 담긴 자료 등이 놓여 있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윤 센터장을 국가유공자로 지정해 달라고 보건복지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박선주 기자 pige326@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