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 “강제징용 피해자에 1억 배상” 판결

동아닷컴입력 2018-10-31 13:26수정 2018-10-31 13:29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1997년 12월 24일 “신일본제철의 반(反) 인도적 불법행위에 대해 배상받아야 한다”며 일본 법원에 처음 제기했던 소송이 30일 한국 대법원의 승소 확정 판결로 마무리됐다.

손해배상을 청구한 원고 4명 중 유일한 생존자 이춘식 씨(98)는 대법원 선고 직후 “지금이라도 선고했으니 괜찮다. 일본에서도 인정하지 않았던 그들의 만행과 내 어린 시절의 고역을 역시 내 나라의 법원에서 알아줬다”고 말했다.


반면 이 같은 판결에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이번 판결은 한일 우호관계의 법적 기반을 근저부터 뒤엎는 것”이라며 “매우 유감이다. 결코 수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으며, “국제재판을 포함한 모든 대안을 고려하여 의연한 대응을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