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형병원 간호사 투신…원인은 '태움'?

동아닷컴입력 2018-02-19 14:09수정 2018-02-19 14:11
설 연휴였던 지난 15일, 서울 송파구의 아파트 화단에서 지난해 근처 대형병원에 간호사로 입사한 박 모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와 관련해 박 씨의 남자친구가 간호사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박 씨의 죽음이 '태움'이라 불리는 괴롭히는 방식의 교육 때문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하지만 이와 달리 해당 병원은 자체 조사 결과 직장 내 괴롭힘은 없었다고 주장하여 앞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