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남북정상회담 세부일정 발표

동아닷컴입력 2018-09-17 15:56수정 2018-09-17 15:58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남북정상회담 세부일정을 발표했다.

임 실장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전 성남공항에서 전용기를 타고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방북(訪北)한다.

임 실장은 "공항에서 공식 환영행사가 있을 예정이고 오찬 후 첫 번째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둘째 날인 19일 오전에는 전날에 이어 정상회담이 이어지며 오후에는 문 대통령과 공식·특별수행원들이 함께 평양 주요시설을 참관할 예정이다. 저녁에는 환송 만찬이 계획돼 있다.

임 실장은 “평양 체류 마지막 날인 20일에는 전날(19일) 환송 만찬을 했기 때문에 따로 오찬이 예정돼 있진 않다. 다만 경우에 따라 이날 양 정상 간 친교 일정이 있을 수도 있어 그렇게 될 경우, 귀경 일정이 변경될 수 있겠다”고 말했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