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지 “따라쟁이 노이어…나에게 배우러 온나”

동아닷컴입력 2018-06-28 15:12수정 2018-06-28 15:18
김병지 전 축구 국가대표가 독일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를 향해 "김병지 따라쟁이. 따라 하다가 X됐다"라고 말했다.


김병지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러시아 월드컵으로 본 노이어. 김병지 따라쟁이. 따라 하다가 X됐다"며 "오늘부터 드리블 연습 좀 더해라. 헤딩은 그다음에 배우러 온나. 가르쳐 줄게"라는 글을 올렸다.

한편 한국은 27일 러시아 카잔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3차전에서 독일을 2-0으로 격파하며 이번 대회 최고 이변을 일으켰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