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빕, 맥그리거 4R 초크 제압…경기 뒤‘관중석 난입’

동아닷컴입력 2018-10-08 15:31수정 2018-10-08 15:35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0·러시아)가 코너 맥그리거(30·아일랜드)를 무너뜨리고도 감정을 주체하지 못해 일부 팬들의 비난을 자초했다.

하빕은 7일 오후(한국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티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맥그리거와의 UFC 라이트급 타이틀전에서 ‘리리어네이키드 초크’(상대의 등 뒤에서 팔로 목을 감아 조르는 기술)로 4라운드 만에 승리를 거둬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