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자 10만 명, 예멘 '콜레라' 사태 속수무책

동아닷컴입력 2017-06-20 07:00수정 2017-06-20 07:00

영국 자선단체인 옥스팜은 "예멘에서 대재앙이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예멘에서 1시간에 1명꼴로 콜레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8일(현지시각) 올해 4월 말부터 두 달도 안되는 기간에 예멘에서 10만 1천820명이 콜레라 감염 증상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더 큰 문제는 예멘에서 정부군과 후티족 반군이 2년 넘게 전쟁을 치르면서 병원, 보건소 등 의료 시설이 대부분 파괴돼 환자들이 치료를 제대로 받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콜레라는 중증에서 치료하지 않으면 수 시간 내에 사망에 이를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시기의 치료가 매우 중요합니다.

콜레라의 확산 속도가 매우 빨라 인접국가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