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입북자 전혜성, 납북인가? 간첩인가?

동아닷컴입력 2017-07-17 14:59수정 2017-07-17 15:07

국내 방송에 출연했던 탈북자가 대외 선전용매체에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논란의 주인공은 올 초까지 탈북자 프로그램 '모란봉 클럽', '남남북녀'에 출연한 탈북자 임지현 씨다.

올 초까지 방송에 출연한 그녀가 16일 북한 대외 선전용매체 '우리민족끼리'의 '반공화국 모략 선전에 이용됐던 전혜정이 밝히는 진실'이라는 영상에 등장했다. 영상 속 '전혜성'이라는 이름의 여성은 자신이 2014년 1월에 탈북한 후, 2017년 6월에 재입북 했으며, 한국에 있을 당시 임지현이라는 가명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녀는 잘 먹고 잘 살겠다는 그릇된 생각을 갖고 남조선에 가게 되었다고 탈북 경위를 밝혔다. 또한, 돈을 벌기 위해 술집을 비롯해 여러 곳을 떠돌았으나, 육체적, 정신적 고통만 받았다는 주장을 펼쳤다. 한국의 방송 출연에 대해서는 방송에서 시켜 어쩔 수 없이 공화국을 헐뜯었다고 주장했다. 이 영상에는 전 씨 외에도 탈북했다 재입북하여 살고 있는 '김만복' 씨도 등장했다.


이 영상을 두고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가족을 볼모로 납북 됐거나 탈북을 위장한 남파 간첩이다"라고 주장했다. 통일부 관계자 역시 임 씨가 맞는지의 여부와 맞다면 재입북 경위가 납북인지 간첩인지의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