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번 버스 논란 속 진실 공방

동아닷컴입력 2017-09-12 17:49수정 2017-09-12 17:51

건대를 경유하는 240번 버스 기사의 행동이 논란이 된 가운데 새로운 주장이 공개되며 진실 공방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11일 오후, 서울특별시버스운송조합 게시판에는 "한 여성이 아이만 버스에서 내렸다며 하차를 요구했지만 240번 버스기사는 다음 정류장에 도착한 뒤에야 문을 열어줬다"며 기사의 대처에 항의하는 글이 올라왔는데요. 글쓴이는 "어머니가 문이 열리고 울며 뛰어나가는데 기사가 큰 소리로 욕을 했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12일 오후 한 커뮤니티에 버스기사의 딸이라 주장하는 네티즌의 글이 올라오며 사건은 새 국면을 맞았습니다. 글쓴이는 "아주머니가 울부짖었다는 것은 과장된 표현이며 아버지는 당시 상황을 알지 못했다. 저희 아버지는 승객의 말을 무시하지 않았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처럼 상반된 버스기사 측의 주장이 공개되며 사건에 대한 책임 공방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