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골 은폐…문 대통령 “철저 규명-문책”

동아닷컴입력 2017-11-23 17:34수정 2017-11-23 17:35
정부가 세월호 미수습자 장례식이 치러지기 하루 전인 17일 선체 내부에서 유골을 발견하고도 미수습자 가족과 세월호 선체 조사 위원회 등에 알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는 닷새가 지난 22일에야 뒤늦게 사실을 알렸는데요.

미수습자 가족들은 이 사실을 모른 채 18일부터 장례를 치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철저한 진상 규명과 함께 책임을 묻겠다.”라고 밝혔고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유골 발견 사실을 숨긴 현장 수습본부 담당자를 보직 해임했습니다.

선체 조사위 관계자는 “21일 오후 수습본부 관계자가 찾아와‘18일에 미수습자 장례가 예정돼 있어 알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해수부에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미수습자 권재근 씨의 형 권오복 씨는 “유골 발견 사실을 알았으면 18일에 장례를 치르지 않고 미뤘을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유골을 은폐했다는 의혹에 대해 문 대통령은 “안일한 대응을 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미수습자 수습은 온 국민의 염원인데 이해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라며 해수부를 강하게 질책했습니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