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컵 갑질’ 조현민, 경찰 출석…“진심으로 죄송”

동아닷컴입력 2018-05-02 09:34수정 2018-05-02 16:55

'물컵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35)가 1일 경찰에 출석했다.

조 전 전무는 이날 오전 9시 56분쯤 서울 강서경찰서에 출석해 “심려를 끼쳐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검은색 정장을 입고 온 조 전 전무는 차량에 내려 포토라인에 섰다. 이어 조 전 전무는 '유리컵 던진 것과 음료 뿌린 것에 대해 인정하느냐'라는 첫 질문에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답하며 고개를 숙였다.

모친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갑질 논란, 총수 일가 사퇴론, 대한항공 직원들의 촛불집회 등의 질문에도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만 반복했다. 조 전 전무는 취재진의 6가지 질문에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는 말을 공통적으로 썼다. 또한 조 전 전무는 울먹거리기도 했다.


조 전 전무는 지난 3월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고성을 지르며 유리컵을 던지고 종이컵에 든 매실 음료를 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정영준 기자 yjjun@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