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고위급회담 무기한 연기 통보

동아닷컴입력 2018-05-16 11:30수정 2018-05-16 11:32

북한이 판문점 선언 후속 이행 논의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개최 예정일 새벽에 일방적으로 취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16일 0시 30분쯤 리선권 단장 명의의 통지문을 정부에 보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 선더'(Max Thunder) 훈련을 이유로 고위급회담을 무기 연기한다고 알렸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정확한 뜻이 무엇인지 파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국 정부는 즉각적인 입장 표명을 유보한 채 북한의 정확한 의도를 분석하는데 주력하는 등 신중한 태도를 보였으며 북미정상회담은 차질 없이 진행될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