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강지환, 12일 영장실질심사 출석 위해 모습 드러내

정영준 기자 입력 2019-07-12 13:48수정 2019-07-15 14:19

외주업체 여직원 2명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긴급 체포된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이 체포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강지환은 이날 오전 10시경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이 열리는 수원지방법원으로 가기 위해 경기 분당경찰서 앞에 모습을 비췄다.

강지환은 호송차에 오를 때까지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다.

법원은 오전 11시부터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강지환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저녁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강지환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경찰은 피해자의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되는 등 신빙성이 높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정영준 기자 yjjun@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