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G 연속 출루’ 추신수… '이치로 넘었다'

동아닷컴입력 2018-07-05 10:18수정 2018-07-05 10:22
‘추추트레인’ 추신수 (36, 텍사스 레인저스)가 이치로 스즈키가 갖고 있던 아시아 선수 최다 연속 출루 기록을 넘어섰다.

추신수는 5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에 위치한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지난 경기에서 2안타 2볼넷 1타점 1득점을 올리면서 역대 아시아 선수 최다타이인 43경기 연속 출루를 달성한 추신수는 3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 두 번째 타석에서 콜의 96마일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며, 자신의 시즌 16호 홈런과 44경기 연속 출루를 기록했다.

한편 추신수는 1993년 훌리오 프랑코가 기록한 텍사스 구단 최다 연속 출루 기록인 46경기 연속 출루에도 2경기 차로 다가섰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