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vs 일본 축구 결승전…손흥민 "여기까지 왔는데 못하면 바보"

동아닷컴입력 2018-08-30 16:01수정 2018-08-30 16:03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은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준결승에서 베트남을 3-1로 꺾으며 결승에 진출했다.

우승까지 단 한 경기만 남은 상황, 마지막 상대는 숙적 일본이다.

일본은 같은날 열린 아랍에미리트와의 준결승에서 1-0으로 승리, 결승에 진출했다.

이번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결승은 라이벌 일본과의 맞대결까지 성사되면서 전국민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베트남전 승리 후 수비수 김민재(22·전북)는 일본과 결승전이 예상된다는 물음에 “이미 선수들도 일본과 결승전을 생각하고 있다”며 “일본이 결승에 올라와서 진다면 귀국하는 비행기에서 뛰어내려야 한다는 농담을 했을 정도다. 져서는 안 되는 상대”라고 강조했다.


황의조(26·감바오사카) 역시 “지금 우리의 전력이라면 일본을 충분히 이길 수 있다”며 “결승전까지 잘 준비하고 우리 플레이만 잘 해내면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일본 J리그에서 뛰고 있는 황의조는 “아시안게임에 오기 전에 팀 동료들과 이야기를 많이 했다”며 “팀 동료들이 하쓰세 료에게 ‘결승에서 (한국과)만나면 황의조에게 양보하라’는 농담까지 했다”며 팀 동료인 일본 대표팀 하쓰세 료(21·감바오사카)를 언급하기도 했다.

주장 손흥민(26·토트넘 홋스퍼)도 준결승 승리 후 “여기까지 왔는데 (우승)못하면 바보다”라며 “이제는 정말 뒤도 없다. 내가 지금껏 국민 여러분께 슬픈 모습만 많이 보여드렸다. 이번에는 꼭 기쁜 뉴스를 전해드리고 싶다”며 우승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운명의 한일전은 한국시간으로 오는 9월 1일 오후 8시30분 열린다.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