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정권 블랙리스트' 검찰 출석한 김미화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입력 2017-09-21 15:03수정 2017-09-21 15:30
방송인 김미화가 문성근에 이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만든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는다.

방송인 김미화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 중앙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


블랙리스트에 이름이 오늘 인사는 김미화를 비롯해 문성근, 김민선, 김제동, 김구라, 윤도현, 이외수 등 총 82명이다.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