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안철수 등판에 결선투표로 맞불

동아닷컴입력 2018-04-03 11:27수정 2018-04-03 11:28

더불어민주당이 6·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자 경선에 결선투표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2일 “(당 지도부가) 선거를 수세적 안정적 흐름으로 치르는 게 안이하다고 내부적으로 판단했다”며 “대통령 개헌안에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가 포함된 점도 이번 결정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전략 수정엔 안 위원장의 서울시장 출마 결심이 적지 않은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 지배적입니다.


한편 안 위원장의 출마에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의 3자 구도로 치러질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