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12일 북미 정상회담, 장소는 싱가포르

동아닷컴입력 2018-05-11 16:09수정 2018-05-11 16:11

역사적인 첫 북-미 정상회담의 무대는 '6월 12일 싱가포르'로 결정이 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 시간) 트위터를 통해 "크게 기대되는 김정은과 나의 회담이 싱가포르에서 6월 12일 열릴 것이다. 우리는 모두 이를 세계 평화를 위한 매우 특별한 순간으로 만들도록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싱가포르는 북미회담 거론 단계부터 유력 후보지로 거론됐다. 세계적인 교통의 요지인 동시에 국제적 규모의 컨벤션을 치를 수 있는 인프라가 풍부한 게 최대 장점. 또한 싱가포르는 북한의 여섯 번째 교역국이자 대사관을 두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김정은 위원장 전용기인 '참매 1호'가 중간 급유 없이 1만 km를 비행할 수 있기 때문에 북한과의 거리가 3000마일(4828km)인 싱가포르는 적절한 개최지이다.


그 외에도 싱가포르의 강력한 경찰력도 주요 고려 대상인 것으로 보인다.

싱가포르 외교부는 성명서를 내고 "이번 회담이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