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쁘라삐룬' 북상 중…'2일 한반도 강타'

동아닷컴입력 2018-06-29 17:33수정 2018-06-29 17:36
태풍 ‘쁘라삐룬’이 다음 주 월요일, 우리나라에 직접 영향을 줄 것으로 보여 철저한 대비가 요구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쯤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740km 부근 해상에서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이 발생했다.

태풍 ‘쁘라삐룬’은 중심기압은 998헥토파스칼(hPa), 최대 풍속은 초속 18m인 소형 태풍이다.


기상청은 ‘쁘라삐룬’이 7월 1일 오후 9시쯤 서귀포 남남서쪽 약 410km 부근으로 접근한 뒤, 2일 오후 9시쯤 서산 남쪽 약 20km 부근 육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쁘라삐룬’은 태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비의 신을 의미한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