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태풍 ‘제비’ 강타…9명 사망·간사이공항 폐쇄

동아닷컴입력 2018-09-05 13:53수정 2018-09-05 13:56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 열도를 따라 북상하면서 최소 9명이 숨지고 340명 이상이 다치는 등 인명피해가 속출했다.

일본 서부 지역의 최대 공항인 오사카(大阪) 간사이(關西) 국제공항이 물에 잠겨 폐쇄돼 이용객들이 고립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오사카 남부 해상의 인공섬에 위치한 간사이(關西) 공항은 전날 폭우의 영향으로 활주로와 주차장, 사무용 건물 등이 물에 잠기면서 공항 전체가 폐쇄됐다.

또 공항 인근에 위치해 있던 2590t 규모의 유조선이 바람에 밀려와 교각에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교각과 배가 모두 일부 파손되면서 오사카 다리 위 도로는 운행이 전면 중단돼 공항은 고립 상태가 됐다.

5일 NHK에 따르면 오사카(大阪)시 미나토(港)구에서 70대 여성 1명, 오사카부(大阪府)에서 7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시가(滋賀)현, 미에(三重)현에서도 이번 태풍으로 각각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번 태풍으로 인한 부상자는 총 340명을 넘긴 가운데, 오사카부(大阪府)에서만 130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전날 시코쿠(四國)와 긴키(近畿) 지방을 관통한 뒤 동해를 따라 북상한 태풍 제비는 이날 오전 6시 현재 홋카이도(北海道) 레분 섬 남서쪽 80㎞ 해상에서 시간당 75㎞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태풍의 중심 기압은 975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은 초속 30m,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45m로 여전히 강한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