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방 서비스 시간, 마지막 곡은?... "최선 다해 광란의 댄스파티"vs"감정 실어 쥐어짜"

동아닷컴입력 2019-06-28 18:00수정 2019-06-28 18:00


내 안에 잠재된 흥을 분출하기 딱 좋은 곳, 바로 노래방입니다. 코인 노래방이 부쩍 늘어나면서 귀갓길에 가볍게 들리기 좋아졌습니다.

초고음 발라드를 부르며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도 있고, 신나는 댄스곡을 줄지어 입력해 그 순간만큼은 '내가 바로 아이돌이다'라는 느낌으로 흥을 돋울 수도 있습니다.
댄스파는 회식 혹은 아르바이트 그리고 회사까지 장소를 불문하고 댄스곡 하나면 모든 사람이 하나가 되는 건 순식간이라고 합니다. 반면 발라드파는 노래방이 자신의 감정에 충실할 수 있는 공간이라 주장합니다.

여러분의 노래방 애창곡은 무엇인가요? 기자는 장르 불문하고 노래방리모콘의 '디스코 템포'를 애용한다는 취향을 밝힙니다.


《각종 커뮤니티에서 벌어지는키보드 배틀의 주제를 참고해 우리 주변에서 벌어지고 있는 수많은 소소한 논쟁거리들을 소개합니다. 서로의 주장을 들어보며 개인의 취향과 타인의 취향을 이해해 보면 어떨까요. 독자여러분의소소하고 다양한 의견을 환영합니다.


취향 토론 더보러 가기 youtube.com/c/yoursmell

소다 편집팀 기사제보 dlab@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