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4억 대북 확성기 사업 비리’ 수사 착수

동아닷컴입력 2018-03-12 18:46수정 2018-03-12 18:47
검찰이 174억 원 규모의 대북 확성기 사업 입찰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던 정황을 포착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앞선 감사원의 감사 결과, 2016년 당시 국군심리전단 대북 확성기 사업 추진 태스크포스(TF) 계약담당 진 상사는 평소 친분이 있는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청탁을 받고 B 업체가 대북 확성기 사업을 수주하는 데 도움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또 B 업체는 수주에 도움을 준 대가로 A 업체에 확성기 설치 공사를 67억여 원이라는 높은 가격에 하도급을 줬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검찰은 입찰 비리와 관련한 추가 단서를 확보하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스 Studio@donga.com




볼만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