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변신’ 성동일, “김혜준 · 조이현 가장 많이 고생”

등록 2019.08.13.

12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공포 스릴러 영화 ‘변신’(김홍선 감독)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성동일은 “빈이까지 합쳐 ‘개딸’이 모두 다섯 명이더라”며 김혜준과 조이현은 “온몸에 특수분장을 하는데 본드 같은 걸 바른다 특수분장을 떼는 것도 1시간 넘게 걸린다”며 “나의 ‘개딸’들 중 가장 고생을 많이 해서 이 작품으로 큰 빛을 보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극 중 구마사제 ‘중수’역을맡은 배성우는 “감독님이 베테랑이시고 여러 배우가 어우러져 극을 만들어가는 것이라 톱니바퀴처럼 맞춰나갔다”고 말했다.영화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스릴러물이다.

정영준 기자 yjjun@donga.com


12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공포 스릴러 영화 ‘변신’(김홍선 감독)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성동일은 “빈이까지 합쳐 ‘개딸’이 모두 다섯 명이더라”며 김혜준과 조이현은 “온몸에 특수분장을 하는데 본드 같은 걸 바른다 특수분장을 떼는 것도 1시간 넘게 걸린다”며 “나의 ‘개딸’들 중 가장 고생을 많이 해서 이 작품으로 큰 빛을 보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극 중 구마사제 ‘중수’역을맡은 배성우는 “감독님이 베테랑이시고 여러 배우가 어우러져 극을 만들어가는 것이라 톱니바퀴처럼 맞춰나갔다”고 말했다.영화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스릴러물이다.

정영준 기자 yjjun@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