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크뷰]신지애, 올해의 선수 역전승하나

등록 2009.11.23.
(박 제균 앵커) 한 주간의 주요 이슈를 전망하고 분석하는 위크 ¤니다. 이번 주 한국이 경제협력개발기구 개발원조위원회의 정식 멤버가 될지가 결정됩니다. 가입이 결정되면 한국은 국제원조를 받다가 다른 나라를 원조해주는 세계 유일의 국가가 됩니다.

(김현수 앵커) 이번 주는 또 예산 국회의 장기화 여부를 결정짓는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여야 원내대표가 협상에 나설 예정이지만 이번에도 쉽지 않아 보입니다. 편집국 하준우 부국장입니다.

=======================================

◇한국 OECD 개발원조위원회(DAC) 가입

25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특별회의는 OECD 개발원조위원회인 DAC 정식 멤버로 한국이 가입할지를 결정합니다. DAC는 전 세계 원조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22개 핵심 공여국으로 구성된 위원회입니다.

외교통상부는 한국의 가입이 확실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한국은 오랫동안 국제원조를 받다가 다른 개발도상국을 원조하는 세계 유일의 나라가 될 전망입니다.

정부는 공적개발원조, ODA 규모를 점차 늘릴 계획입니다. 한국의 ODA 규모는 국민총소득(GNI) 대비 0.09%에 불과합니다. 이를 2012년 0.15%, 2015년 0.25%로 늘리겠다고 정부는 밝혔습니다.

정부는 `ODA 기본법`을 만들어 현재 25개 기관으로 나눠 집행되는 해외 원조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노사정 6자 대표회의 25일 종료

오는 수요일인 25일 노사정 6자 대표자회의가 종료되지만 복수노조 및 노조전임자 임금지급 금지에 대한 해법이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노사정은 어제까지 7차례나 회의했지만 한 치도 진전하지 못하자 25일까지 매일 `끝장토의`를 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노사 양측이 합의안을 내지 않으면 정부가 마련한 `단계별 교섭안`을 밀어붙일 것으로 보입니다. `단계별 교섭안`이란 노조가 자율적으로 교섭창구를 단일화하도록 하고 불발될 경우 과반수 이상 노조에 교섭권을 주되 과반수 노조가 없으면 공동교섭단을 꾸리는 방안입니다.

노동계는 교섭창구 및 전임자 임금지급은 노사자율 사항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산업계도 노사간 교섭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에서 반대하고 있습니다. 25일까지 합의되지 않으면 노동계는 총파업을 선언할 전망입니다.

정부는 사업장 규모별 노조전임자 임금지급 금지 등 대안을 찾고 있습니다.

◇예산 힘겨루기

이번 주는 예산 국회 장기화 여부를 결정짓는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와 민주당 이강래 원내대표는 이번 주 협상을 벌일 예정이지만 4대강 살리기 사업과 세종시 건설 등을 둘러싼 대립을 풀 묘안은 나오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예산 심의 법정 시한인 12월 2일이 다음주지만 291조 8000억원 규모의 예산안에 대한 상임위별 심사는 물론 예산결산특위 일정조차 불투명한 상태입니다. 상임위 중 부처 예산심의를 마친 곳은 단 한곳도 없습니다.

한나라당은 정기국회 종료일인 다음달 9일까지 예산안을 처리한 뒤 임시국회를 열어 민생법안과 정치개혁법안, 행정체제개편법안 등을 처리한다는 방침입니다. 민주당은 정부가 4대강 사업에 대한 세부자료를 제출할 때까지 예산 심의에 나설 수 없다는 생각입니다. 올해도 연말까지 예산을 처리하기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첫 국빈 초청한 인도 총리

만모한 싱 총리가 오바바 미국 대통령의 첫 국빈으로 미국을 방문했습니다. 싱 총리는 24일 오바마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반(反)테러, 기후변화, 자유무역, 글로벌 경기침체, 핵 및 군사 협력 등 다양한 분야를 논의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첫 국빈 방문객으로 싱 총리를 초청해 아시아 외교에서 `슈퍼 파워` 중국과 세력 균형을 맞출 또 다른 파트너로 인도를 택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조지 부시 행정부 당시 핵 협력을 매개로 급속히 진전된 양국 관계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 차원 높은 수준으로 진전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신지애, 올해의 선수 역전승하나

신지애 선수는 내일 올해의 선수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까요? 상금왕과 신인상을 거머쥔 신 선수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인 투어챔피언십에서 자신을 바짝 뒤쫓고 있는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선수와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1라운드에선 오초아 선수가 단독 선두였고 신 선수가 공동 12위로 밀렸지만 2라운드에선 신 선수가 오초아 선수에 앞서 내일 3라운드 결과가 기대됩니다. "골프는 나에게 인생이자 넘어야 할 산"이라고 말한 신 선수가 `올해의 선수`란 산에 오르길 기대해 봅니다.

이상 주간뉴스 전망이었습니다.

(박 제균 앵커) 한 주간의 주요 이슈를 전망하고 분석하는 위크 ¤니다. 이번 주 한국이 경제협력개발기구 개발원조위원회의 정식 멤버가 될지가 결정됩니다. 가입이 결정되면 한국은 국제원조를 받다가 다른 나라를 원조해주는 세계 유일의 국가가 됩니다.

(김현수 앵커) 이번 주는 또 예산 국회의 장기화 여부를 결정짓는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여야 원내대표가 협상에 나설 예정이지만 이번에도 쉽지 않아 보입니다. 편집국 하준우 부국장입니다.

=======================================

◇한국 OECD 개발원조위원회(DAC) 가입

25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특별회의는 OECD 개발원조위원회인 DAC 정식 멤버로 한국이 가입할지를 결정합니다. DAC는 전 세계 원조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22개 핵심 공여국으로 구성된 위원회입니다.

외교통상부는 한국의 가입이 확실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한국은 오랫동안 국제원조를 받다가 다른 개발도상국을 원조하는 세계 유일의 나라가 될 전망입니다.

정부는 공적개발원조, ODA 규모를 점차 늘릴 계획입니다. 한국의 ODA 규모는 국민총소득(GNI) 대비 0.09%에 불과합니다. 이를 2012년 0.15%, 2015년 0.25%로 늘리겠다고 정부는 밝혔습니다.

정부는 `ODA 기본법`을 만들어 현재 25개 기관으로 나눠 집행되는 해외 원조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노사정 6자 대표회의 25일 종료

오는 수요일인 25일 노사정 6자 대표자회의가 종료되지만 복수노조 및 노조전임자 임금지급 금지에 대한 해법이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노사정은 어제까지 7차례나 회의했지만 한 치도 진전하지 못하자 25일까지 매일 `끝장토의`를 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노사 양측이 합의안을 내지 않으면 정부가 마련한 `단계별 교섭안`을 밀어붙일 것으로 보입니다. `단계별 교섭안`이란 노조가 자율적으로 교섭창구를 단일화하도록 하고 불발될 경우 과반수 이상 노조에 교섭권을 주되 과반수 노조가 없으면 공동교섭단을 꾸리는 방안입니다.

노동계는 교섭창구 및 전임자 임금지급은 노사자율 사항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산업계도 노사간 교섭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에서 반대하고 있습니다. 25일까지 합의되지 않으면 노동계는 총파업을 선언할 전망입니다.

정부는 사업장 규모별 노조전임자 임금지급 금지 등 대안을 찾고 있습니다.

◇예산 힘겨루기

이번 주는 예산 국회 장기화 여부를 결정짓는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와 민주당 이강래 원내대표는 이번 주 협상을 벌일 예정이지만 4대강 살리기 사업과 세종시 건설 등을 둘러싼 대립을 풀 묘안은 나오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예산 심의 법정 시한인 12월 2일이 다음주지만 291조 8000억원 규모의 예산안에 대한 상임위별 심사는 물론 예산결산특위 일정조차 불투명한 상태입니다. 상임위 중 부처 예산심의를 마친 곳은 단 한곳도 없습니다.

한나라당은 정기국회 종료일인 다음달 9일까지 예산안을 처리한 뒤 임시국회를 열어 민생법안과 정치개혁법안, 행정체제개편법안 등을 처리한다는 방침입니다. 민주당은 정부가 4대강 사업에 대한 세부자료를 제출할 때까지 예산 심의에 나설 수 없다는 생각입니다. 올해도 연말까지 예산을 처리하기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첫 국빈 초청한 인도 총리

만모한 싱 총리가 오바바 미국 대통령의 첫 국빈으로 미국을 방문했습니다. 싱 총리는 24일 오바마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반(反)테러, 기후변화, 자유무역, 글로벌 경기침체, 핵 및 군사 협력 등 다양한 분야를 논의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첫 국빈 방문객으로 싱 총리를 초청해 아시아 외교에서 `슈퍼 파워` 중국과 세력 균형을 맞출 또 다른 파트너로 인도를 택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조지 부시 행정부 당시 핵 협력을 매개로 급속히 진전된 양국 관계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 차원 높은 수준으로 진전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신지애, 올해의 선수 역전승하나

신지애 선수는 내일 올해의 선수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까요? 상금왕과 신인상을 거머쥔 신 선수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인 투어챔피언십에서 자신을 바짝 뒤쫓고 있는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선수와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1라운드에선 오초아 선수가 단독 선두였고 신 선수가 공동 12위로 밀렸지만 2라운드에선 신 선수가 오초아 선수에 앞서 내일 3라운드 결과가 기대됩니다. "골프는 나에게 인생이자 넘어야 할 산"이라고 말한 신 선수가 `올해의 선수`란 산에 오르길 기대해 봅니다.

이상 주간뉴스 전망이었습니다.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