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8일 잠수함서 수중 발사시험…‘발사 지켜보며 웃는 김정은’

등록 2015.05.11.
하루차 도발-대화 이중플레이

8일 잠수함서 수중 발사시험 성공… 전략핵무기 5년내 실전배치 가능성

윤상현 9일 러시아서 北김영남 만나 “남북관계 풀자”에 金 “잘될것” 화답

‘도발과 대화를 병행하라.’

북한이 한국을 상대로 군사위협과 대화 가능성을 동시에 열어두는 두 얼굴의 ‘야누스 전술’을 구사하고 있다.

북한은 8일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참관한 가운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수중 사출시험을 한 것으로 10일 확인됐다. 군 당국자는 “모의 탄도탄은 함남 신포 앞바다의 잠수함 수직발사관에서 발사된 뒤 수백 m를 날아갔다”며 “북한이 SLBM 개발의 기초 핵심기술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방송과 노동신문도 SLBM의 수중 발사 시험이 성공했다고 9일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SLBM은 적국의 감시망을 피할 수 있고 선제 핵공격에도 살아남아 보복 핵공격을 할 수 있는 전략핵의 핵심 무기다. 군 당국은 4, 5년 안으로 북한의 SLBM이 실전 배치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관련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 한미 정보당국은 이 발사체를 KN-11로 명명했다. 북한은 9일 오후에는 동해 원산 호도반도 부근 해상에서 KN-01 함대함미사일 3발을 발사했다.

반면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9일(현지 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윤상현 대통령 특사를 만났다. 윤 특사는 10일 숙소인 모스크바 롯데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김 위원장에게 대통령 특사로 왔다고 소개하고 명함을 건넨 뒤 얘기를 나누면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한국 정부의 의지와 진정성을 전달하려 노력했다”며 “김 위원장은 ‘진정성이 모이면 잘될 것’이라는 취지의 답변을 했다”고 소개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올해 들어 이뤄진 첫 남북 고위급 접촉이다.



윤 특사는 동아일보와의 연락을 통해 “군사 퍼레이드를 마친 뒤 ‘무명용사의 묘’에 합동 헌화하는 과정에서 서너 차례에 걸쳐 얘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에게) 진정성을 갖고 최선을 다하자. 뫼비우스의 띠 같은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게 하자고 말했다”며 “김 위원장은 분열을 그만두고 평화와 통일의 길로 가자고 화답했다”고 소개했다.

윤 특사는 박근혜 대통령을 대신해 이 행사에 참석했고 김 위원장은 명목상 북한 정부를 대표하는 최고위 당국자여서 관심이 모이고 있다. 다만 정부 고위 당국자는 “윤 특사는 대통령 대북 친서를 갖고 가지 않았다. 두 사람의 만남에 지나치게 의미를 부여하기에는 이른 시점”이라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윤 특사도 기자들에게 “출국 전, (북한에 대한) 박 대통령의 특별한 당부가 있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는 한-러 관계 발전을 희망하는 박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 ::

3000t급 이상 잠수함에서 발사할 수 있는 중장거리 탄도미사일로 은밀하게 침투해 타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수중에서 미사일이 점화되는 방식과 물 밖에서 점화되는 방식이 있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다탄두미사일(MIRV), 전략 핵폭격기 등과 함께 어느 곳이든 핵탄두 공격을 감행할 능력을 갖췄는지를 판단하는 기준으로 꼽힌다.

조숭호 shcho@donga.com ·김정안 기자·윤상호 군사전문기자

하루차 도발-대화 이중플레이

8일 잠수함서 수중 발사시험 성공… 전략핵무기 5년내 실전배치 가능성

윤상현 9일 러시아서 北김영남 만나 “남북관계 풀자”에 金 “잘될것” 화답

‘도발과 대화를 병행하라.’

북한이 한국을 상대로 군사위협과 대화 가능성을 동시에 열어두는 두 얼굴의 ‘야누스 전술’을 구사하고 있다.

북한은 8일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참관한 가운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수중 사출시험을 한 것으로 10일 확인됐다. 군 당국자는 “모의 탄도탄은 함남 신포 앞바다의 잠수함 수직발사관에서 발사된 뒤 수백 m를 날아갔다”며 “북한이 SLBM 개발의 기초 핵심기술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방송과 노동신문도 SLBM의 수중 발사 시험이 성공했다고 9일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SLBM은 적국의 감시망을 피할 수 있고 선제 핵공격에도 살아남아 보복 핵공격을 할 수 있는 전략핵의 핵심 무기다. 군 당국은 4, 5년 안으로 북한의 SLBM이 실전 배치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관련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 한미 정보당국은 이 발사체를 KN-11로 명명했다. 북한은 9일 오후에는 동해 원산 호도반도 부근 해상에서 KN-01 함대함미사일 3발을 발사했다.

반면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9일(현지 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윤상현 대통령 특사를 만났다. 윤 특사는 10일 숙소인 모스크바 롯데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김 위원장에게 대통령 특사로 왔다고 소개하고 명함을 건넨 뒤 얘기를 나누면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한국 정부의 의지와 진정성을 전달하려 노력했다”며 “김 위원장은 ‘진정성이 모이면 잘될 것’이라는 취지의 답변을 했다”고 소개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올해 들어 이뤄진 첫 남북 고위급 접촉이다.



윤 특사는 동아일보와의 연락을 통해 “군사 퍼레이드를 마친 뒤 ‘무명용사의 묘’에 합동 헌화하는 과정에서 서너 차례에 걸쳐 얘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에게) 진정성을 갖고 최선을 다하자. 뫼비우스의 띠 같은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게 하자고 말했다”며 “김 위원장은 분열을 그만두고 평화와 통일의 길로 가자고 화답했다”고 소개했다.

윤 특사는 박근혜 대통령을 대신해 이 행사에 참석했고 김 위원장은 명목상 북한 정부를 대표하는 최고위 당국자여서 관심이 모이고 있다. 다만 정부 고위 당국자는 “윤 특사는 대통령 대북 친서를 갖고 가지 않았다. 두 사람의 만남에 지나치게 의미를 부여하기에는 이른 시점”이라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윤 특사도 기자들에게 “출국 전, (북한에 대한) 박 대통령의 특별한 당부가 있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는 한-러 관계 발전을 희망하는 박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 ::

3000t급 이상 잠수함에서 발사할 수 있는 중장거리 탄도미사일로 은밀하게 침투해 타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수중에서 미사일이 점화되는 방식과 물 밖에서 점화되는 방식이 있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다탄두미사일(MIRV), 전략 핵폭격기 등과 함께 어느 곳이든 핵탄두 공격을 감행할 능력을 갖췄는지를 판단하는 기준으로 꼽힌다.

조숭호 shcho@donga.com ·김정안 기자·윤상호 군사전문기자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