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혜옹주 유품 기증받는다…아동용 당의와 치마, 저고리와 바지, 속바지 등 복식 7점

등록 2015.06.10.
덕혜옹주 유품 기증받는다…아동용 당의와 치마, 저고리와 바지, 속바지 등 복식 7점

고종 황제의 딸 덕혜옹주가 일본에 머물던 당신 남긴 조선왕실의 복식 일부를 기증받는다.

문화재청은 일본 문화학원 복식박물관 문화학원 이사장 겸 박물관장 오오누마 스나오과 오는 24일 일본 도쿄 주일한국문화원에서 박물관 소장 덕혜옹주 유품 복식 7점에 대한 기증식을 갖고 기증을 위한 양해각서(MOU)에 서명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기증받는 복식 7점은 대한제국 고종 황제의 딸 덕혜옹주(德惠翁主, 1912~1989년)가 일본에 머물던 당시 남긴 조선왕실 복식 중 일부이다.

이들 유품은 문화여자단기대학(일본 문화여자대학 및 현 문화학원대학의 전신)의 학장을 맡았던 도쿠가와 요시치카가 1956년 영친왕 부부로부터 기증받은 것으로, 이후 1979년 개관한 문화학원 복식박물관에서 소장해 왔다.

학교법인 문화학원은 1923년 문화재봉여학교 창립한 이래 복식교육의 중심 기관으로서 일본을 대표하는 복식 교육을 실천하고 있다. 그 부속기관인 복식박물관은 세계 각국의 복식 관련 자료 2만여 점을 보유하고 있다.

기증 유물은 아동용 당의(조선시대 여자들이 입었던 예복)와 치마, 아동용 저고리와 바지, 아동용 속바지, 어른용 반회장저고리와 치마 등 모두 7점으로, 덕혜옹주의 유품이라는 역사적 의미와 더불어 당대 최고 수준의 왕실 복식 유물로서 복식사 연구에 있어서도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덕혜옹주 유품 기증받는다…아동용 당의와 치마, 저고리와 바지, 속바지 등 복식 7점

고종 황제의 딸 덕혜옹주가 일본에 머물던 당신 남긴 조선왕실의 복식 일부를 기증받는다.

문화재청은 일본 문화학원 복식박물관 문화학원 이사장 겸 박물관장 오오누마 스나오과 오는 24일 일본 도쿄 주일한국문화원에서 박물관 소장 덕혜옹주 유품 복식 7점에 대한 기증식을 갖고 기증을 위한 양해각서(MOU)에 서명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기증받는 복식 7점은 대한제국 고종 황제의 딸 덕혜옹주(德惠翁主, 1912~1989년)가 일본에 머물던 당시 남긴 조선왕실 복식 중 일부이다.

이들 유품은 문화여자단기대학(일본 문화여자대학 및 현 문화학원대학의 전신)의 학장을 맡았던 도쿠가와 요시치카가 1956년 영친왕 부부로부터 기증받은 것으로, 이후 1979년 개관한 문화학원 복식박물관에서 소장해 왔다.

학교법인 문화학원은 1923년 문화재봉여학교 창립한 이래 복식교육의 중심 기관으로서 일본을 대표하는 복식 교육을 실천하고 있다. 그 부속기관인 복식박물관은 세계 각국의 복식 관련 자료 2만여 점을 보유하고 있다.

기증 유물은 아동용 당의(조선시대 여자들이 입었던 예복)와 치마, 아동용 저고리와 바지, 아동용 속바지, 어른용 반회장저고리와 치마 등 모두 7점으로, 덕혜옹주의 유품이라는 역사적 의미와 더불어 당대 최고 수준의 왕실 복식 유물로서 복식사 연구에 있어서도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