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첫 폭염경보, 전국 대부분 지역 폭염…일부 지역 천둥·번개 동반한 소나기

등록 2015.08.07.
서울 첫 폭염경보, 전국 대부분 지역 폭염…일부 지역 천둥·번개 동반한 소나기

전국적으로 연일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7일 서울에 올 들어 처음으로 폭염경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서울을 비롯해 대구, 광주, 대전, 세종, 경기·강원 내륙, 경남·경북 내륙, 전남·전북 일부, 충북 대부분 지역에서 폭염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현재 서울의 기온은 33.4도, 대전 35.9도, 안동 36.5도, 대구 35.2도, 광주 34.4도 등이다.

부산과 울산, 제주도, 충남 대부분 지역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폭염경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각각 내려진다.

또한, 서울 등 중부 내륙과 일부 남부 내륙에는 대기가 불안정해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한편, 더위는 7∼8일 절정에 이른 뒤 주말을 고비로 수그러들 전망이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서울 첫 폭염경보, 전국 대부분 지역 폭염…일부 지역 천둥·번개 동반한 소나기

전국적으로 연일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7일 서울에 올 들어 처음으로 폭염경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서울을 비롯해 대구, 광주, 대전, 세종, 경기·강원 내륙, 경남·경북 내륙, 전남·전북 일부, 충북 대부분 지역에서 폭염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현재 서울의 기온은 33.4도, 대전 35.9도, 안동 36.5도, 대구 35.2도, 광주 34.4도 등이다.

부산과 울산, 제주도, 충남 대부분 지역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폭염경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각각 내려진다.

또한, 서울 등 중부 내륙과 일부 남부 내륙에는 대기가 불안정해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한편, 더위는 7∼8일 절정에 이른 뒤 주말을 고비로 수그러들 전망이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