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육상 간판스타’ 서말구 교수, 향년 61세로 별세

등록 2015.11.30.
‘서말구’

31년간 한국 남자 육상 100m 최고 기록을 보유한 서말구 해군사관학교 교수가 향년 61세로 세상을 떠났다.

서말구 교수는 지난 2010년 겨울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꾸준히 재활을 받아왔고 최근에는 건강 상태도 많이 호전됐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30일 새벽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현역시절 한국 육상을 대표하는 간판스타였던 그는 1979년 멕시코에서 열린 유니버시아드 남자 100m에서 10초34를 기록, 한국 신기록과 아시아 신기록을 동시에 수립하기도 했다.

서말구 교수의 기록은 2010년 6월 김국영이 10초23의 신기록을 세우기 전까지 무려 31년 동안 한국 최고기록으로 유지됐다.

1984년에는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에서 러닝 트레이너로 팀의 한국 시리즈 우승을 도왔고, 2008년에는 한국육상대표팀 총감독을 맡아 후학 양성에도 노력을 기울였다.

빈소는 분당 차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내달 2일이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서말구’

31년간 한국 남자 육상 100m 최고 기록을 보유한 서말구 해군사관학교 교수가 향년 61세로 세상을 떠났다.

서말구 교수는 지난 2010년 겨울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꾸준히 재활을 받아왔고 최근에는 건강 상태도 많이 호전됐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30일 새벽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현역시절 한국 육상을 대표하는 간판스타였던 그는 1979년 멕시코에서 열린 유니버시아드 남자 100m에서 10초34를 기록, 한국 신기록과 아시아 신기록을 동시에 수립하기도 했다.

서말구 교수의 기록은 2010년 6월 김국영이 10초23의 신기록을 세우기 전까지 무려 31년 동안 한국 최고기록으로 유지됐다.

1984년에는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에서 러닝 트레이너로 팀의 한국 시리즈 우승을 도왔고, 2008년에는 한국육상대표팀 총감독을 맡아 후학 양성에도 노력을 기울였다.

빈소는 분당 차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내달 2일이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