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포토]김기덕 감독 고소 여배우 A씨, 가림막 참석

등록 2017.12.14.
김기덕 감독을 폭행 등의 혐의로 고소한 여배우 A씨가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한국성폭력상담소에서 열린 '영화감독 김기덕에 대한 검찰의 약식기소 및 불기소 처분 규탄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여배우 A씨는 영화 '뫼비우스'에서 함께 작업했던 김기덕 감독이 촬영 당시 뺨을 때리는 등 폭행을 가하고 원치 않은 베드신을 강요했다고 주장하며 고소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는 지난 7일 김기덕 감독에게 강제추행치상,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선 증거불충분으로 혐의없음 불기소 처분해 벌금 500만원 약식기소했다.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김기덕 감독을 폭행 등의 혐의로 고소한 여배우 A씨가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한국성폭력상담소에서 열린 '영화감독 김기덕에 대한 검찰의 약식기소 및 불기소 처분 규탄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여배우 A씨는 영화 '뫼비우스'에서 함께 작업했던 김기덕 감독이 촬영 당시 뺨을 때리는 등 폭행을 가하고 원치 않은 베드신을 강요했다고 주장하며 고소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는 지난 7일 김기덕 감독에게 강제추행치상,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선 증거불충분으로 혐의없음 불기소 처분해 벌금 500만원 약식기소했다.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