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이야기’ 강신일, “영화서 아버지의 마음을 담고 싶어”

등록 2019.11.19.

18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집 이야기’(감독 박제범) 언론시사회가 열려 배우 이유영, 강신일, 박제범 감독이 참석했다.

‘집 이야기’는 혼자 서울살이를 하던 신문사 편집기자 은서가 정착할 집을 찾아 이사를 거듭하던 중 아버지가 있는 고향 집으로 잠시 돌아가게 되면서 그동안 잊고 지냈던 가족의 흔적들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다.

강신일은 “영화를 너무 하고 싶었는데 최근 그럴 기회가 없었다. 시나리오 보기 전 감독과 작가님이 날 만나러 찾아왔을 때 이 영화는 꼭 해야겠구나 생각하고 있었다. 너무 감사했다. 그러고나서 책을 읽고는 실제 내게 그 나이대 딸이 있긴 한데 딸에 대한 생각보다는 우리 아버지, 할머니, 돌아가신 어른들의 기억이 먼저 떠오르더라. 이번 영화를 하면서 아버지 할머니 기억을 되살릴 수 있는 기회가 되어 개인적으로 참 좋았다. 그 아버지의 마음을 담아보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이 영화는 책을 읽을 때부터 내게 치유의 기운을 줬던 시나리오다. 찾아줘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집 이야기’는 오는 11월28일 개봉한다.


정영준 기자 yjjun@donga.com


18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집 이야기’(감독 박제범) 언론시사회가 열려 배우 이유영, 강신일, 박제범 감독이 참석했다.

‘집 이야기’는 혼자 서울살이를 하던 신문사 편집기자 은서가 정착할 집을 찾아 이사를 거듭하던 중 아버지가 있는 고향 집으로 잠시 돌아가게 되면서 그동안 잊고 지냈던 가족의 흔적들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다.

강신일은 “영화를 너무 하고 싶었는데 최근 그럴 기회가 없었다. 시나리오 보기 전 감독과 작가님이 날 만나러 찾아왔을 때 이 영화는 꼭 해야겠구나 생각하고 있었다. 너무 감사했다. 그러고나서 책을 읽고는 실제 내게 그 나이대 딸이 있긴 한데 딸에 대한 생각보다는 우리 아버지, 할머니, 돌아가신 어른들의 기억이 먼저 떠오르더라. 이번 영화를 하면서 아버지 할머니 기억을 되살릴 수 있는 기회가 되어 개인적으로 참 좋았다. 그 아버지의 마음을 담아보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이 영화는 책을 읽을 때부터 내게 치유의 기운을 줬던 시나리오다. 찾아줘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집 이야기’는 오는 11월28일 개봉한다.


정영준 기자 yjjun@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