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르크 데뷔골’ 황희찬 “원하는 방식의 골”

등록 2018.09.19.

함부르크 임대 이적 후 데뷔 골을 넣으며 팀 승리를 이끈 황희찬(22)이 벅찬 소감을 전했다.

황희찬은 19일(한국시각) 독일 드레스덴에 위치한 DDV 슈타디온에서 열린 뒤나모 드레스덴과의 2018-19시즌 분데스리가 2부 원정경기에 교체 출전했다.

이날 황희찬은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돼 0-0으로 맞선 후반 23분 이 경기의 유일한 골을 터뜨렸다. 팀의 1-0 승리를 견인했다.

보스 Studio@donga.com


함부르크 임대 이적 후 데뷔 골을 넣으며 팀 승리를 이끈 황희찬(22)이 벅찬 소감을 전했다.

황희찬은 19일(한국시각) 독일 드레스덴에 위치한 DDV 슈타디온에서 열린 뒤나모 드레스덴과의 2018-19시즌 분데스리가 2부 원정경기에 교체 출전했다.

이날 황희찬은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돼 0-0으로 맞선 후반 23분 이 경기의 유일한 골을 터뜨렸다. 팀의 1-0 승리를 견인했다.

보스 Studio@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