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자가 격리…외교부 “방위비, 유선·화상 등 긴밀 협의”

뉴시스 입력 2020-03-24 18:52수정 2020-03-24 18: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서 韓근로자 보수 지급할 방법 없어"
"물리적 이동 제한돼 일정 잡기 쉽지 않아"
"대사관이나 수석대표간 채널 통해 협의"
4월1일 전후 방위비 협상 상황 설명할 듯
외교부는 24일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대해 “유선 내지 화상회의 등 여러 가지 방법을 통해 긴밀히 협의해 나갈 계획으로 있고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다음 달 1일이 얼마 남지 않았지 않은 상황에서 방위비와 관련해 물밑 협상이나 전화 통화 등이 이뤄지고 있느냐’는 질문에 “국제적으로 이동 같은 것이 많이 제한돼 있는 상황에서 회의가 개최될 지는 불투명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한미 대표단은 지난 17~1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11차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정(SMA) 체결을 위한 7차 회의를 진행했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채 돌아섰다. 이로 인해 4월1일 주한미군이 예고한 한국인 근로자에 대한 무급휴직이 현실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김 대변인은 “주한미군에서 근무하는 우리 국적 근무자들에게 직접적으로 미 측에서 여러 가지 보수가 지불되고 있다”며 “한국 측에서 직접적으로 보수를 지급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4월1일까지) 시간이 있어서 그 문제를 포함해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특히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대면 회의가 불가능한 만큼 화상이나 유선은 물론 대사관, 수석대표간 협의 등 다양한 방식으로 협상 타결을 시도한다는 방침이다.

정은보 방위비분담금협상대사를 비롯해 LA 출장을 다녀왔던 대표단은 지난 21일 귀국해 자가 격리 상태다. 외교부는 현재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직원들에게 해외 출장 자제령을 내리고, 해외에 다녀온 경우에는 14일간 자가 격리하며 재택 근무를 권고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지금 일정 잡기는 쉽지 않다. 다른 이유보다 물리적으로 이동이 상당히 제한돼 있다”며 “화상회의는 보안을 요하는 일이기에 그런 시스템이 갖춰진다면 한 번 검토할 필요가 있겠지만 지금까지 수시로 소통해왔던 방법을 계속 쓸 것이다. 대사관을 통할 수 있고 수석대표 간에 연락 채널이 있으니 그런 거를 통해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정부는 4월1일을 전후해 방위비 협상 상황과 주한미군 내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휴직 관련 대책 등을 설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 소식통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아직 미국과 협의가 진행 중이고 여전히 타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어떤 결과가 되든 4월1일을 전후해 상황을 국민들이나 언론에 설명해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다. 양해가 되면 동시에 (설명을) 하겠지만 잘 안 된다면 한국 측만의 설명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