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비례민주당 생길 것…정의·평화당 등 자기 눈 자기가 찔러”

뉴스1 입력 2019-12-26 14:04수정 2019-12-26 14: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창준위 비전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News1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인재영입위원장(바른미래당 소속)이 26일 “더불어민주당에 붙어서 하수인 역할을 하던 정의당, 민주평화당, 바른미래당 당권파 등은 자기 눈을 자기가 찌른 것이다. 완전히 바보가 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보수당 창당준비위원회 비전회의’에서 “비례한국당이 생기면 비례민주당이 생길 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유 위원장은 “한국당이 공개적으로 비례한국당을 만들겠다고 공언했다”며 “한 정당이라는 게 정치적인 이념, 가치를 같이하는 정치적 결사체인데 철학을 같이하는 정당이 하나가 돼 있어야지 한국당이 있고 위성정당, 자매당이 따로 출현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 위원장은 그러면서도 “지금 ‘4+1’ 이 사람들은 한국당의 코미디 같은 짓을 비난할 자격이 전혀 없다. 원인을 자기들이 제공했기 때문”이라며 “국민들은 내년 4월15일에 비례한국당과 비례민주당이 있는 코미디 같은 총선에서 투표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비례한국당, 비례민주당이 생기면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다 물거품이 되고 마는 것”이라며 “전부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과 거기에 빌붙어서 정치적 이득을 취하기 위해 온갖 불법과 비리에 눈을 감아준 하수인들이 저지른 짓이다. 여기에 자유로운 정치적 결사체는 새보수당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선거법 필리버스터에 나섰던 지상욱 의원은 “대한민국 정치가 사라졌다. 국회 권위, 품격이 다 추락했다”며 “소수자들이 부당함에 항거하기 위해 만들어진 필리버스터는 갑의 위치에 있는 다수자들이 끼어들어 훼방을 놓았다”고 일갈했다.
© 뉴스1

한편 이날 새로운보수당 창준위는 새로운보수당 심볼과 로고, 당색 등을 확정해 공개했다.

박천욱 홍보팀장은 “새보수당은 새로움에 걸맞게 새로운 정치를 희망하는 국민과 함께한다는 생각으로 심볼과 로고를 만들었다”며 “새로운의 모음과 자음을 합성해서 3차원적인 심볼, 감정을 담아낼 수 있는 이모티콘 형태로 제작했다. 또 심볼에 감성을 담아 국민들과 함께 만들어가고 즐길 수 있도록 입체적 활용도가 높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하태경 창준위원장은 이날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새로운보수당 당색이 과거 ‘바른정당’과 비슷하다는 지적에 “바른정당을 뿌리로 우리가 뻗어 나가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하 위원장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이 1월5일까지 끝나지 않을시 탈당시기와 관련해선 “창당 전엔 탈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