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27일 한진칼 주총, 회생 갈림길…전문경영인 체제 절실”

뉴시스 입력 2020-03-26 11:10수정 2020-03-26 11: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CGI는 오는 27일 열리는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를 하루 앞두고 “한진칼 주총이 한진그룹의 회생을 위한 중요한 갈림길”이라며 “한진그룹에는 독립적인 이사회와 위기를 극복할 역량이 있는 전문경영인 체제가 절박한 응급조치에 해당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KCGI는 26일 보도자료에서 “한진그룹의 위기는 항공산업 분야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채권자와 공공기금, 국가경제에까지 부담이 될 수준에 이르렀다”면서 “한진그룹에는 종합감기약이 아닌 수술이 당장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주주연합의 구성원인 KCGI는 책임감을 가지고 이번 한진칼의 정기주주총회에 주주제안을 했다”며 “국적항공사를 볼모로 삼아 부적격 경영진에게 회사를 계속 맡긴다면 주주와 채권자, 임직원, 고객의 희생이 가중되고 국민경제에까지 피해를 입힐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KCGI는 “재무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델타항공이 이번 주총에 현 경영진의 경영권을 유지시키기 위한 의결권을 행사할 경우 델타항공의 자본시장법령 위반의 소지와 무리한 선택을 강행한 배경에 대한 의구심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한국의 항공주권이 외국 항공사의 손에 맡겨진 현 상황이 매우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