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국민 지키는 선거돼야…국민과 함께 국난극복선거 치를 것”

뉴스1 입력 2020-03-28 15:39수정 2020-03-28 15: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허윤정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은 28일 4·15 총선 후보등록 마감(27일)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국난극복선거를 치르겠다”고 밝혔다

허윤정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는 보건의 영역을 넘어 전 세계적 경제위기, 정치위기를 가져왔다. 민생·방역·교육 등 우리사회 전 분야에서 겪어보지 못한 국난이 펼쳐지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허 대변인은 “국민의 삶이 가장 큰 걱정”이라며 “기댈 곳 없는 서민과 흔들리는 중산층, 무너지는 모든 국민의 삶을 지켜내는 것이 더불어민주당의 최우선 사명임을 253명 모든 후보가 뼈에 새기고 있다”고 했다.


이어 “21대 국회는 민생을 회복하는 국회로 만들어야 한다. 진영다툼과 집단의 이익을 넘어 코로나19 국난을 함께 극복하고, 코로나19로 무너진 민생을 챙기는 국회가 되어야 한다”며 “이번 총선은 국민을 지키는 선거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허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국난극복에 집중하는 선거를 치를 것”이라며 “국민과 괴리된 정치논리로 국민 분열을 유발하는 행태와는 단호히 싸울 것이며, 국민의 고통에 공감하고 그 생활의 무게를 함께 짊어지면서 반드시 어려움을 극복하는 총선으로 치르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