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격리대상자 2명, 출도하려다 공항서 적발…강제 격리조치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28 16:43수정 2020-03-28 16: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시스
제주행 항공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격리 대상자로 분류된 2명이 격리 통보를 무시하고 출도하려다 적발됐다.

제주도는 28일 격리 통보를 무시하고 출도하려는 도내 8번째 확진자 관련 접촉자 A 씨와 B 씨에 대해 강제 격리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앞서 보건당국은 이날 오전 7시50분부터 제주행 항공기에서 8번 확진자와 동승했던 주변 탑승자 19명에 대해 격리 통보를 내렸다. A 씨와 B 씨도 접촉자 19명 중 2명이다.


A 씨와 B 씨는 보건당국이 수차례 전화 등으로 격리 통보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숙소에서 제주항공으로 이동해 출도하려고 했다.

주요기사

보건당국은 서귀포경찰서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이후 공항경찰대의 협조를 받아 이날 오후 2시경 제주공항에서 대기 중이었던 A와 B씨를 붙잡았다. 두 사람은 도가 지정한 격리 시설로 이송됐다.

도 보건당국 관계자는 “격리 대상자 통보는 구두로도 효력이 발생하는 사안이며, 방식과 관계없이 격리 대상자로 통보를 받게 되는 경우 반드시 보건당국의 안내를 준수해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